분만 전 출혈(이슬)

분만이 시작되기 며칠 전부터는 질에서 분비물이 눈에 띄게 많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이것은 그동안 자궁입구를 막고 있던 두터운 점액성 마개가 사라지면서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따라서 이것은 아기의 출생을 준비하기 위해 자궁이 열리기 시작했다는 증거로 받아들입니다.

이때의 분비물은 연분홍색이거나 피가 섞여 나오는 것들인데 흔히 '이슬'이라고 부릅니다.

이슬은 곧 진통이 시작될 수 있다는 신호입니다.
양막의 파열

양수가 터져 나오는 것은 임신 기간동안 아기를 둘러싸고 있었던 양수 보호 주머니가

찢어졌다는 사실을 의미합니다.

찢어진 크기에 따라서 액체는 세차게 흘러나올 수도 있고 천천히 흘러나오는 수도 있습니다.

출산 예정일이 아직 닥쳐오지 않았더라도 이렇게 물같은 액체가 흘러나올 때는 양수가 터졌다고 판단하고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아기는 나오지 않고 양수만 다 터졌을 경우에는 산모와 아기 모두에게 위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궁의 수축

대부분의 임산부들은 자궁이 수축되는 것에서 출산이 가까웠음을 알게 됩니다.

우선 이것은 주기적인 복통처럼 느껴집니다.

복부가 팽팽하게 늘어난 느낌이 들면서 허벅지가 끌어당겨지는 듯한 느낌이 옵니다.

어떤 산모들은 이때 설사를 경험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자궁의 수축현상이 한 시간에서 한 번 정도 느껴지던 것이 점점 횟수가 빨라져서 10분에 한 번씩

느껴지면 출산이 가까워 온 것입니다.

우리는 흔히 진통이 왔다는 말로 이것을 표현합니다.

진통이 10분에 한 번씩 올 때면 병원에 갈 준비를 하고 가족들에게 알립니다.

그 다음 5~6분에 한 번씩 진통이 오게 되면 병원으로 향하면 됩니다.

너무 일찍 서둘러 병원으로 가면 되돌아오거나 분만 대기실에서 한참 기다려야 하므로

진통시간을 정확하게 재는 것이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