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에 빠질 수 없는 부분이 바로 옷차림입니다. 식을 올릴 때 입는 드레스나

턱시도에서부터 애프터 드레스, 한복까지 결혼에 관계된 특별한 옷은 결혼식을 대표하는

하나의 상징물이 되었습니다.

그 중 예복은 일상생활에서 정장과 같이 겸해서 입을 수 있는 부분 중 하나입니다.

애프터 드레스가 점점 많이 이용되는 요즘에는 특히 예복이 결혼식 당일에만 입고

옷장 한구석을 차지하는 경우보다 결혼식 당일에도 특별한 느낌을 주면서

평소에도 다른 옷과 맞춰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예복을 찾는 고객들이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결혼 예복으로 가장 인기가 높은 스타일은 단연 흰색과 검은색 정장입니다.

TPO(시간, 장소, 목적)을 불문하고 세련되면서도 무난한 이미지 연출이 가능합니다.

또한 한번에 눈에 띄지는 않지만 은은한 멋과 품격을 더해주기 때문에 예복으로 많이 이용됩니다.

결혼 예복을 고를 때, 치마 정장은 무릎 길이에 살짝 트임이 있는

A자형 치마나 가는 주름이 잡히는 것이 적당합니다.

활동적인 여성들이 선호하는 바지 정장도 요즘 예복으로 많이 활용됩니다.

일자형 바지에 원버튼 재킷, 화려한 리본이 들어간 블라우스에 코사지나 브로치 등으로

액센트를 주어 예복으로 활용하기도 합니다.

원피스와 자켓이 한벌로 되어있는 앙상블 원피스는 각각의 의상을 따로 활용할 수 있어 기능적입니다.

원피스를 반소매로 하면 여름에 많이 입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켓은 다른 정장풍의

옷을 맞춰 입을 수도 있으니

일석이조의 효과를 올릴 수 있습니다.

이런 앙상블 원피스를 예복으로 돋보이게 연출하려면 작고 앙증맞은 스카프나 진주목걸이 등으로

낭만적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도 좋습니다.

구두는 평평한 플랫 슈즈(flat shoes)나 요즘 유행하는 리본장식이 가미된

하이힐, 발목을 묶는 앵클 스트랩 등이 예복의 우아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가방은 끈이 짧은, 중간 정도 크기의 토드백(Todd bag) 스타일이 선호된다.

악세사리는 옷감과 같은 소재의 코사지나 리본 스카프, 크리스탈 헤어핀으로

포인트를 간단히 주는 편이 낫습니다.

브로치나 귀걸이 등 너무 많은 악세사리는 오히려 산만하고 현란스러워 보일 수 있으므로

주의하도록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