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아의 감각 중에서 청각은 매우 일찍 발달합니다
임신 6주에 조금씩 귀가 만들어지기 시작해 임신 5개월, 즉 22주가 지나면 내이가 완성되며,

이때부터 어른과 거의 다름없는 청각을 갖게 됩니다.

바깥에서 나는 소리는 엄마의 뱃가죽과 자궁 안의 양수를 통해 태아의 귀에 전달됩니다.

소리가 전달되는 과정에서 실제보다 낮고 조용하게 전해지는데 태아에게도

특별히 좋아하는 소리의 영역이 있습니다.

엄마가 안정된 상태에 있어야 아기의 감정이 풍부해지고 안정되므로 즐거운 마음으로

음악을 듣도록 하고 친한 친구에게 이야기 하듯 대화를 나눕니다.

임부 중에는 음악을 듣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데도 단지 태아에게 좋다는 이유만으로

억지로 하루에 몇 시간씩 음악을 듣고 있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좋아하지 않는 클래식 음악만을

고집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음악 감상 태도는 좋지 않습니다.

이런 임부라면 오히려 좋아하는 가요나 팝송 중에서 즐거운 음악을 듣는 편이 효과적입니다.
클래식 음악이 태교 음악의 전부인가?
클래식 음악을 듣는다고 해서 태어날 아기가 훌륭한 천재 음악가로 자라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음악 태교를 한 아이와 하지 않은 아이를 비교하면 감수성과 집중력에서

차이가 난다는 것이 음악 태교가 중요한 이유인 것입니다.

클래식 음악이라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며 규칙적인 음향, 안정된 멜로디,

포근하고 감미로운 분위기의 클래식 음악이 태아의 감정 발달에 도움이 됩니다.

템포가 너무 빠르거나 불규칙한 것, 지나치게 슬프거나 기복이 심한 것,

이상한 음색의 음악들은 오히려 태아를 불안하게 만들고 흥분시킵니다.

태교 음악을 들을 때는 먼저 감정의 조절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피곤합니다고 해서 느닷없이 행진곡풍의 깜짝깜짝 놀라는 음악을 듣는다든지,

빠르고 강한 리듬의 팝송을 듣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반대로 너무 우울한 느낌이 드는 곡을 선택하는 것도 좋지 않은 방법입니다.

우울할 때에는 곧장 즐거운 음악을 듣기보다는 단조의 슬픈 곡으로 기분을 다독거린 뒤,

즐거운 음악을 이어 듣는 것이 좋으며 약간 들떠 있을 때에는 리듬이 일정한 현악기의 음악이

감정을 진정시켜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