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만과 출산의 통증은 가장 높은 통증을 느끼는 군에 속하는 고통입니다.

이러한 분만중의 통증은 스트레스호르몬 증가, 혈압의 증가, 과호흡으로 인한

태반으로의 혈류감소 등이 있습니다.

따라서 산모와 태아에게 안전하며 분만과정에 대한 영향은 최소화하면서

분만의 고통을 감소시키는 것이 무통분만의 목적입니다.

현재 시행되는 자연분만시의 무통분만은 경막외 무통분만을 말하는것입니다.

척추에 신경들이 분포하는 경막외광이라는 곳이 있는데 여기에 1mm 직경의 카데터(관)를 삽입하여

저 농도의 국소마취제를 투여하여 감각신경을 둔하게 하는 방법입니다.

이는 배꼽 아래쪽의 감각만 둔하게 하는 부위마취법으로 산모와 태아에 대한

호흡억제등의 부작용이 거의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자궁경부가 3~5cm 정도 열리고 자궁수축이 규칙적이고 활동적으로 올 때

시술을 시행하며 무통약을 주입하게 됩니다.

무통시술전에 피부에 국소마취제를 놓을 때 잠깐 아프시고 실제 시술은 큰 통증이 없습니다.
제1기

자궁경부가 다 열릴때까지 수축이 오는 것은 느끼지만 통증은 거의 못 느낍니다.

다리의 감각은 둔하며 찌릿찌릿하게 느낄 수 있는데 이는 정상적인 반응이며,

분만 후 무통약을 끊으면 한두시간 이내로 정상감각으로 돌아옵니다.



제2기

태아가 골반내로 진입을 하면서부터는 직장 쪽에 뻐근한 느낌이 들고 통증이 다시 증가할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 70~80%의 통증조절로 적절한 힘주기를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