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기침, 재채기, 웃을 때 또는 활동할 때 소변이 나와

속옷을 적시는 현상을 요실금이라고 합니다.

요실금 증상을 가진 여성의 대부분이 효과적인 치료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참고 지나쳐 버리거나 수치심 때문에 주위에 알리지 않아

증상이 악화되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러나 우리나라 40-50대의 여성의 약 40%가 요실금 증상을 경험하고 있을 정도로,

요실금은 중년 여성들의 일반적인 증상입니다.

또한 방광이 너무 민감해져서 생기는 신경성 요실금도 있는데 이는 약물치료가 가능합니다.
덜 침습적인 새로운 요실금수술로서 국소마취 하에서 통원수술로 시행되며 수술시간도

약 20여 분 밖에 걸리지 않습니다.

이 방법으로 수술을 받으면 수술 후 회복시간이 짧고 합병증과 흉터가 거의 없습니다.